벨기에 신앙고백
순교의 가치!!!
UBF | 기도요청 | 주일말씀 | 게 시 판 | 안암까페 | 페이스북
UBF해외|한국|모바일
양마가선교사님
  하나님께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시 73:28)   UBF공식까페
 
UBF > 안암 > 컬럼 > 지성과 영성(이창무 목자님)
작성자 이창무
작성일 2009-04-07 (화) 20:08
홈페이지 http://changmoo.net
ㆍ추천: 0  ㆍ조회: 1398      
IP: 121.xxx.176
물어보고 책사기
전에 제가 '묻지마 책사기'라는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오늘은 '물어보고 책사기'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기독교 서적이라고 해서 다 좋은 책은 아닙니다. 베스트셀러 목록에 있다고 해서 좋은 책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유명한 사람이 저자라고 해서 좋은 책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또는 유명한 출판사에서 출간했다고 해서 좋은 책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여기에서 필요한 것은 분별력입니다. 분별력 없이 덮어 놓고 책의 내용을 수용했다가 자칫 시험과 올무에 걸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우리에게는 제대로 된 분별력이 없다는 점입니다. 우리의 이성과 경험은 한계가 있습니다. 우리의 본성이 타락했고 영적으로 무지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오직 기댈 곳은 성경과 성령 하나님의 도우심 그리고 신앙 선배들의 조언을 의지하는 길 뿐입니다.

먼저 모든 책은 성경에 의해 검증 받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자기 계시인 성경으로부터 도출되지 않은 교리를 마치 진리인양 주장하는 책들은 거부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런 책들도 마치 자신들의 주장이 성경에 기초한 듯 성경을 인용합니다. 그러므로 속을 수 있습니다. 정말 저자의 주장이 인용된 성경 구절과 합치되는지 여부를 검증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자기에게 유리한 구절만 따와서 아전 인수격으로 해석한 것은 아닌지 살펴 보아야 합니다.

둘째는 자기의 이성만을 신뢰하지 말고 성령 하나님께서 책의 내용이 하나님의 뜻과 마음에 합하여 있는지를 친히 깨닫게 해 주시도록 기도하는 자세로 읽어야 합니다. '생각은 내 자유'라고 주장하고 싶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의 종에게는 생각도 그리스도께 매인 바 됩니다. 저자의 생각과 책을 읽고 난 후 내 생각이 하나님의 법에 순종하고 있는지 ,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있는지, 아니면 자아의 만족에 봉사하고 있는지 헤야려 봅시다.

셋째로 신앙 선배들로부터 조언을 구하는 것이 지혜롭습니다. 내가 어떤 책의 내용에 매료되면 거기에 심취한 나머지 문제점이나 오류를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때 신앙 선배들로부터 과연 그 책의 내용이 성경의 기준으로 볼 때 수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묻고 겸손히 그 의견에 귀를 기울여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들로부터 치우치지 않은 객관적인 조언과 충고를 들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가 일점 일획도 잘못이 없는 완벽한 책을 골라서 읽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성경 이외에 어느 책도 완벽한 책은 있을 수 없습니다. 모든 책은 다 저자의 주관과 편견에 의해 왜곡된 진리가 담겨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성경 외에는 아무 책도 읽을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것은 지나친 일입니다. 좋은 책은 우리 영혼을 자라게 하고 살찌우게 합니다. 다만 무엇이 좋고 나쁜지 판단할 수 있는 분별력을 구하면서 독서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경험해 본 바로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들이 있습니다.

첫째로 신앙이 답보 상태에 있을 때 극단적인 주장을 담은 책들에 심취하기 쉽습니다. 믿음의 성장도 없고 기도도 잘 되지 않고 은혜도 잘 느끼지 못하는 답답한 상태를 겪는 때가 있습니다. 이 답답한 상태를 빨리 벗어나고 싶은 간절한 마음이 있습니다. 이때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책을 보면 뭔가 가슴이 뚫리는 것 같이 시원한 맛이 있어 거기에 아무 분별도 없이 매료되기 쉽습니다. 또한 이때는 신비한 내용을 많이 담은 책에 이끌리기 쉽습니다. 평범한 것으로는 자기 문제가 해결될 수 없고 무언가 화끈하고 기적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런 책들은 대개 장기적으로 우리 영혼에 해로운 경우가 더 많습니다. 잠깐 문제가 해소된 듯 보이지만 실상은 더 큰 시험에 빠지게 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둘째로 특정 저자에게만 몰입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훌륭한 책을 쓴 저자라 할지라도 인간일 뿐입니다. 좋은 책을 쓴 저자를 존경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좀 심하면 거의 우상 숭배 수준에 이르는 경우도 보았습니다. 그 사람이 주장하는 바는 다 진리이고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비진리처럼 여기며 어떠한 비판도 용납하지 않으려는 경향을 보이기도 합니다. 편식은 몸에도 좋지 않고 마음에도 좋지 않습니다.

셋째로 고전을 많이 읽도록 합시다. 이미 검증받은 좋은 책이란 바로 고전들입니다. 현대의 여러 저자들이 마치 자신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인양 주장하는 많은 것들이 사실은 이미 고전 속에 다 있습니다. 좋은 책을 많이 저술한 R.C 스프로울 박사는 독자들이 어거스틴, 루터, 칼빈, 조나단 에드워드와 같은 거목들이 쓴 책을 읽어 준다면 자기가 쓴 책은 서가에 모두 치워버려도 좋다고 했습니다. 또 그는 자기가 쓴 책들은 거의 이 분들의 쓴 책의 주석서에 불과하다고 했습니다. 이들이 너무 어렵다면 존 번연이나 존 오웬, 리처드 백스터, 스펄젼 등과 같은 청교도들의 책을 읽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책 중의 책, 성경을 많이 읽읍시다!!!
이름아이콘 김부영
2009-04-07 22:33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들 부분에서 ->제가 첫째, 둘째 케이스에 있을때, 창무 목자님 경옥사모님 모세목자님의 권면과 충고로 세째 단계로 넘어올 수 있었어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책중의 책, 성경을 많이 읽는것! 아멘
이창무 책을 사랑하는 김부영 목자님! 반갑네요... 좋은 소식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경희문에서 복의 근원으로 귀하게 쓰임받으시길 기도합니다. 4/8 11:19
   
이름아이콘 종된겸손
2009-04-08 07:17
회원사진
물어보고 책사기를 넘어서 끌리는대로 책읽기도 좋은 소재인 것 같습니다. 창무 목자님 이 부분도 부탁드립니다. 책읽기는 우리의 영적 건강을 위한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경험적으로 볼 때, 성경만 많이 읽다가는 자신의 생각에 따라 해석되는 것이 마치 복음 진리인양 착각하고 살 위험이 높고 그에 따른 폐해가 많았습니다. 다만 책을 읽되, 책읽기를 통해 어떤 지식을 얻고자 하는 부담감을 떨쳐버리고, 디저트 먹는 것처럼 편안하게 읽는 것이 좋다고 생각됩니다.
이창무 제 소견으로는 어떤 지식을 얻고자 독서를 할 때는 부담감 없이 끌리는 대로 두루 두루 많은 책을 읽어보는 편이 좋습니다. 반면 영적 성장을 위해 독서를 할 때는 신중하게 좋은 책을 선별해서 깊이 묵상하면서 읽는 편이 좋습니다. 4/8 11:26
종된겸손 아멘. 4/9 12:55
   
이름아이콘 정인성
2009-04-15 18:15
생각없이 이름만 보고 책을 샀다가, 읽지도 못하고 포기한 경험이 많이 있다는 1인입니다.
목자님 말씀처럼 제게 필요한 책을 고를 수 있는 분별력과 지혜를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이창무 그러게요. 저도 책 제목에 속은 적이 여러 번 있다니까요... ^^ 4/16 10:26
   
 
  0
3500
Bookmark and Share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41 목회서신의 5 가지 주제들 [4] 이창무 7114
40 성경 공부 인도자가 알아야 할 40가지 [11]+1 이창무 9443
39 사도 바울의 교훈과 인격과 사역 이창무 6186
38 율법의 목적, 유대인의 오류, 오늘을 위한 교훈 이창무 3376
37 칼빈의 생애 이창무 5344
36 아버지의 간증 [1] 이창무 2859
35 빛과 열 이창무 1728
34 예수님은 사랑하지만 교회는 사랑하지 않는다? [3] 이창무 1826
33 [詩]기도 [1]+1 이창무 2206
32 친밀함 [2]+2 이창무 2412
31 아포리즘 [5]+1 이창무 2724
30 시월의 마지막 밤을 [1]+1 이창무 2165
29 가을에는 독서를 [1] 이창무 2083
28 혈액형별 성격 분류 유감 [4]+4 이창무 2664
27 태몽 유감 [2]+2 이창무 2903
26 연애 편지 [1]+1 이창무 2115
25 인생 최초의 가출 [2]+1 이창무 1460
24 고대 출신 선생님들 [3]+2 이창무 2924
23 마케팅 교회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이창무 2219
22 그리스도의 보혈(2009 SBC 셋째날 찬양 실황 녹음) 이창무 3245
21 기도를 들어 주셔야 하는 이유 이창무 1310
20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이창무 1644
19 실수담 [3]+1 이창무 1849
18 What a wonderful world [4]+2 이창무 1427
17 금융 위기의 근원 이창무 1149
16 봄에 온 佳人 [3]+3 이창무 1152
15 말할 수 없는 곳에서 침묵하라 [3]+3 이창무 1879
14 물어보고 책사기 [3]+4 이창무 1398
13 촌스러운 고대 이창무 1699
12 찬양에 대한 몇 가지 소고 [1]+1 이창무 2004
11    Re..싱얼롱이란 말을 가급적 쓰지 맙시다. [1]+1 이창무 1367
10 영적 권위 이창무 1470
9 상처 없는 영혼이 어디 있으랴 [4] 이창무 1876
8 노동과 사명, 그리고 세상 [4] 이창무 1311
7 남편의 기도로 아내를 돕는다 이창무 2416
6 딸들로부터 받은 편지들 [4] 이창무 1236
5 조나단 에드워드가 쫓겨난 까닭은 [2] 이창무 2049
4 묻지마 책사기 [3]+1 이창무 1945
3 고슴도치 스토리 [5]+3 이창무 1675
2 신앙 실용주의 [4] 이창무 1295
1 내 영혼 평안해 [2] 이창무 137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