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신앙고백
순교의 가치!!!
UBF | 기도요청 | 주일말씀 | 게 시 판 | 안암까페 | 페이스북
UBF해외|한국|모바일
양마가선교사님
  하나님께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시 73:28)   UBF공식까페
 
UBF > 안암 > 컬럼 > 지성과 영성(이창무 목자님)
작성자 이창무
작성일 2008-10-30 (목) 17:01
홈페이지 http://changmoo.net
ㆍ추천: 0  ㆍ조회: 1373      
IP: 121.xxx.250
내 영혼 평안해
많은 분들이 제가 군에 입대하기 전에 걱정을 많이 하셨습니다. 제가 운동 신경이 둔하고 체력도 약한데다가 결정적으로 밥을 늦게 먹기 때문에 굶어 죽지 않을까 걱정하셨습니다. 사실 저도 걱정스럽고 두려움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군 입대 후 가장 힘든 점은 육체적 혹은 심리적 스트레스가 아니었습니다. 그런 것들보다는 의사 결정 권한을 완전히 박탈당한 상태가 저에게 가장 큰 불안감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군에서는 자기 결정권이 조금도 없었습니다. 논산 훈련소를 가고 싶었지만 306 보충대로 가서 사단 신교대로 가야 했습니다. 환상의 17 사단에 가고 싶었지만, 군기 세기로 악명이 자자한 기갑 부대로 발령을 받았습니다. 자대에 와 보니 날마다 드럼통을 굴리고 휘발유 냄새를 풍기는 유류 보급병으로 제 임무가 정해져 있었습니다. 어느 것 하나 제가 스스로 선택한 것이 아니라 얼굴도 보지 못한 누군가의 임의에 따라 이리 가고 저리 가야만 하는 신세였습니다. 저는 이러다가 운명의 장난에 휩쓸려 다니다가 익사하고 마는 것이 아닌가 몹시도 두렵고 불안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와중에서 하나님께서 제가 한 가지 믿음을 주셨습니다. 그 믿음은 내 삶은 사람 손에 달려 있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크신 손 바닥 위에 놓여 있다는 믿음이었습니다. 겉으로 보이는 사람들의 임의에 의해 모든 일이 결정되는 것처럼 보이지는 그 모든 일들에는 하나님의 선하신 섭리가 있다는 믿음이었습니다. 그러자 제 영혼에는 제 스스로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운 평안이 찾아 왔습니다. 이리로 가든 저리로 가든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의 품에 자신을 맡기고 안식할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하나님은 저를 위해 베스트 중의 베스트를 예비해 놓고 계셨습니다. 자대 배치를 받고 내무반에 들어갔을 때 저는 내무반 책꽃이에 한 가득 꽃혀 있는 일용할 양식 책자를 보며 깜짝 놀랐습니다. 알고 보니 그 내무반은 현재 종로 센터에서 스텝 목자로 계신 이 스펄젼 목자님이 계시다가 일주일 전에 전역한 내무반이었습니다. 내무반 고참들은 이 스펄젼 목자님의 후임들로서 목자가 군 생활할 때 어떤 편의를 베풀어 주어야 하는가에 대해 훈련이 된 상태였습니다. 고참들은 제가 예배에 가도록 허락함은 물론이요 보초 근무 시간과 예배 시간이 겹칠 때는 알아서 보초 근무 시간을 조절해 주는 친절함을 베풀어 주었습니다. 대대장님과 그 사모님은 복음서 백부장과 같은 믿음의 사람들로서 크리스챤 병사들이 신앙 생활을 잘 할 수 있도록 물심 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덕분에 저는 주일마다 부대 밖에 있는 교회로 나가 주일 학교 교사를 하고 목사님과 성경을 공부하며 성가대원을 하며 온 종일 예배를 드릴 수 있었습니다. 믿음이 어리고 연약한 저에게 이보다 더 좋은 환경은 있을 수 없었습니다. 저는 군 생활을 통해 이 한 가지를 깊이 배웠습니다. "너의 삶을 주님께 믿음으로 맡기라 그리하면 주님이 가장 좋은 길로 너를 이끄실 것이다."

내 평생에 가는 길 순탄하여 늘 잔잔한 강 같든지
큰 풍파로 무섭고 어렵든지 나의 영혼은 늘 편하다
내 영혼 평안해 내 영혼 내 영혼 평안해
이름아이콘 전원재
2008-12-01 19:02
군생활하는 저에게 남다르게 다가오는 글 같습니다.
저 역시 군 생활 동안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평안을 경험하길 기도합니다.^^
   
이름아이콘 이창무
2008-12-01 21:57
회원사진
《Re》전원재 님 ,
너무 반갑습니다. 예쓰 찬양팀 모두가 원재 목자님을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전원재 목자님과 함께 하시는 주님께서 세상이 모르는 평안을 주시길 기도합니다.
   
 
  0
3500
Bookmark and Share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41 목회서신의 5 가지 주제들 [4] 이창무 7114
40 성경 공부 인도자가 알아야 할 40가지 [11]+1 이창무 9443
39 사도 바울의 교훈과 인격과 사역 이창무 6186
38 율법의 목적, 유대인의 오류, 오늘을 위한 교훈 이창무 3376
37 칼빈의 생애 이창무 5345
36 아버지의 간증 [1] 이창무 2860
35 빛과 열 이창무 1729
34 예수님은 사랑하지만 교회는 사랑하지 않는다? [3] 이창무 1826
33 [詩]기도 [1]+1 이창무 2206
32 친밀함 [2]+2 이창무 2412
31 아포리즘 [5]+1 이창무 2724
30 시월의 마지막 밤을 [1]+1 이창무 2166
29 가을에는 독서를 [1] 이창무 2083
28 혈액형별 성격 분류 유감 [4]+4 이창무 2664
27 태몽 유감 [2]+2 이창무 2903
26 연애 편지 [1]+1 이창무 2115
25 인생 최초의 가출 [2]+1 이창무 1460
24 고대 출신 선생님들 [3]+2 이창무 2924
23 마케팅 교회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이창무 2219
22 그리스도의 보혈(2009 SBC 셋째날 찬양 실황 녹음) 이창무 3245
21 기도를 들어 주셔야 하는 이유 이창무 1310
20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이창무 1644
19 실수담 [3]+1 이창무 1849
18 What a wonderful world [4]+2 이창무 1427
17 금융 위기의 근원 이창무 1149
16 봄에 온 佳人 [3]+3 이창무 1153
15 말할 수 없는 곳에서 침묵하라 [3]+3 이창무 1879
14 물어보고 책사기 [3]+4 이창무 1398
13 촌스러운 고대 이창무 1699
12 찬양에 대한 몇 가지 소고 [1]+1 이창무 2004
11    Re..싱얼롱이란 말을 가급적 쓰지 맙시다. [1]+1 이창무 1367
10 영적 권위 이창무 1470
9 상처 없는 영혼이 어디 있으랴 [4] 이창무 1876
8 노동과 사명, 그리고 세상 [4] 이창무 1311
7 남편의 기도로 아내를 돕는다 이창무 2416
6 딸들로부터 받은 편지들 [4] 이창무 1236
5 조나단 에드워드가 쫓겨난 까닭은 [2] 이창무 2049
4 묻지마 책사기 [3]+1 이창무 1945
3 고슴도치 스토리 [5]+3 이창무 1675
2 신앙 실용주의 [4] 이창무 1296
1 내 영혼 평안해 [2] 이창무 137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