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신앙고백
순교의 가치!!!
UBF | 기도요청 | 주일말씀 | 게 시 판 | 안암까페 | 페이스북
UBF해외|한국|모바일
양마가선교사님
  하나님께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시 73:28)   UBF공식까페
 
UBF > 안암 > 새벽이슬
관련주제 사랑
관련요절 고전 13장
발췌문헌 5가지 사랑의 언어(게리 채프먼,생명의말씀사,1997년)
ㆍ조회: 715  
사랑에 빠졌던...
"사랑에 빠지는" 감정이 영원히 지속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 허구다. 심리학자의 도로시 테노느 박사가, 사랑에 빠질 때 나타나는 현상으루 오랫 동안 연구해 왔다. 결혼한 부부들을 연구해 보니 정말 로맨틱한 사랑에 사로잡힌 기간은 평균 이년이라는 결론이 나왔다. 만일 그것이 비밀리에 행해지는 사랑이라면 조금 더 지속될 수는 있다. 그렇지만 결국에는 구름 위를 떠다니는 상태에서 벗어나 현실을 직시하게 된다.

눈이 열리면서 상대방의 결점을 본다. 상대방의 결점이 정말 눈에 거슬리게 됨을 깨닫는다. 그녀의 행동 방식이 짜증이 난다. 그는 상대방을 기분 나쁘게 하며 분을 내고 심지어는 거친 말이나 비판도 서슴지 않는다. 사랑에 빠졌을 때 간과하기 쉬운 아주 작은 것들이 태산이 되어 다가온다. 우리는 어머니의 당부를 기억하면서 "내가 어떻게 그렇게 어리석을 수 있었을까?"라고 자문해 본다.

결혼 생활의 실제의 모습을 들여다보면, 머리카락은 세면대 위에 널려 있고, 화장실 거울은 거품이 튀어 지저분하고 두루마리 화장지는 다 써 버렸고 변기 뚜껑을 올렸는지 내렸는지와 같은 것들로 온통 논쟁을 한다. 신발은 스스로 신장에 들어가 있지 않으며 옷은 옷걸이를 피하는 듯 내팽개쳐져 있고 양말은 빨래 통에 들어가기가 죽기보다 싫은 듯 여기저기 널러져 있다. 일단 이러한 현장을 한번 보면 기분이 상해서 거친 말을 한다. 함께 사는 사랑하는 사람이 금방 적으로 변하며 결혼 생활은 전쟁터가 된다.

"사랑에 빠졌던" 감정은 도대체 어디로 갔단 말인가?

(중략)

"사로 잡힌" 감정 아래서 하는 친절하고 너그러운 일들은 우리는 신뢰할 수 없다. 우리는 정상적이누 행동 양식을 벗어나는 본능의 힘에 의해 이리저리 밀려다니기도 한다. 그러나 일단 선택을 하는 실제 삶으로 돌아왔을 때 친절하고 너그러운 것을 선택한다면, 그것이 진정한 사랑이다.

우리가 감정적으로 건강하려며누 감정적인 사랑의 욕구가 충족되어져야 한다. 결혼한 부부들은 배우자로부터 애정과 사랑을 받기를 갈망한다. 배우자가 우리를 받아들이고 원하고 우리의 안녕을 위해 헌신한다는 것을 확신할 때, 우리는 안정감을 느낀다. 사랑하고 있을 때 우리는 이 모든 감정을 느꼈다. 그것이 지속되는 동안은 천국이다. 우리의 실수는 그것이 영원히 지속될 것이라고 착각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사로잡힌 감정은 영원히 지속되지 않는다. 결혼 생활이라는 교과서들 들여다보면, 사로잡힌 감정은 단지 서론에 불과하다. 그 책의 본론은 이성과 결단에 의한 사랑이다. 이 사랑이 바로 현인들이 우리에게 말하는 사랑이다. 그것은 의지적인 사랑이다.

==== 이상, "5가지 사랑의 언어" (게리 채프먼, 생명의 말씀사, 1997년, pp.32-40)
     
윗글 보이지 않는 뿌리
아래글 조직의 4계절
Bookmark and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