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신앙고백
순교의 가치!!!
UBF | 기도요청 | 주일말씀 | 게 시 판 | 안암까페 | 페이스북
UBF해외|한국|모바일
양마가선교사님
  하나님께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시 73:28)   UBF공식까페
 
UBF > 안암 > 새벽이슬
관련주제 작은 것
발췌문헌 설예블
ㆍ조회: 1112  
눈송이의 무게
아주 작은 박새가 비둘기에게 물었습니다. "눈송이의 무게를 알고 있니?"
비둘기가 대답했습니다. "눈송이의 무게라고? 눈송이에 무슨 무게가 있겠어. 허공처럼 전혀 무게가 없겠지."
그렇다면 내 이야기를 들어보라며 박새가 말했습니다.
"언젠가 나는 눈 내리는 전나무 가지 위에 앉아 있었어. 할 일도 없고 해서 나는 막 내리 기 시작하는 눈송이 숫자를 세기 시작했지. 가지 위에 쌓이는 눈송이 숫자를 말이야. 눈송이는 정확히 3,741,952개가 내렸어. 그런데 말이야-"
박새의 잔잔한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그 다음 눈송이 하나가, 3,741,953번째 눈송이 하나가 가지 위에 내려앉자, 가지는 그만 뚝 부러지고 말았지. 무게가 전혀 없는 허공과 같은 눈송이 하나가 앉았을 때!"
박새의 이야기를 듣고 한참 생각에 잠겼던 비둘기가 나지막이 한 마디를 했습니다.
"그래 맞아. 단 한 사람의 목소리가 부족한 건지도 몰라. 세상에 평화가 내리는데는."
정말이지 평화의 마을에 내리는 눈송이처럼 마음을 평화롭게 하는 이야기지요. 답답하고 어지러웠던 우리의 마음에도 그리운 고향 뒷산 참나무 숲에 눈이 내리듯, 추수 끝난 들 판 가득 눈발 날리듯 가만가만 눈송이가 내려앉는 마음이 듭니다.
눈송이 하나에 무슨 무게가 있겠습니까만, 어느 순간 눈송이 하나가 더 얹히는 순간 가지 가 부러지는 것이겠지요. 그 한 송이가 내려오기 전까지는 아무 일도 없는 듯 가만 있던 가지였을 텐데요.
박새의 말을 새기는 마지막 비둘기의 고백이 인상적입니다.
"세상에 평화가 내리는 데는 단 한 사람의 목소리가 부족한 것인지도 모른다"는 고백 말입니다. (한희철 목사님)
     
윗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아래글 14는 다윗, 그러면 666은?
Bookmark and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