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신앙고백
순교의 가치!!!
UBF | 기도요청 | 주일말씀 | 게 시 판 | 안암까페 | 페이스북
UBF해외|한국|모바일
양마가선교사님
  하나님께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시 73:28)   UBF공식까페
 
UBF > 안암 > 새벽기도 메시지
작성자 종된겸손
전한날짜 2017-08-16
본문 전도서 12:1-14
ㆍ추천: 0  ㆍ조회: 323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새벽메시지
말씀/ 전도서 12:1-14
요절/ 전도서 12:1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너는 청년의 때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해들이 가깝기 전에”(1)

근래에 부양이 어려운 많은 노인들은 양로원에서 생활하게 됩니다. 최근 한 양로원에서 홀로 숨진 한 분이 간호사들에게 남긴 시가 SNS 친구들 사이에 공유되고 있습니다. 제목은 괴팍한 늙은이, 글쓴이는 Mark Filiser입니다. “무엇을 보는가, 간호사들이여, 그대들은 무엇을 보고 있는가? 나를 볼 때면 무슨 생각을 하는가? 멍한 눈에 현명하지도 않고 성격도 알 수 없는 괴팍한 늙은이라고 생각하려나? 밥은 흘리면서 먹고,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도 못하는 ‘좀 더 드셨으면 좋겠어요’라고 큰 소리로 말해도 당신들이 하는 말을 제대로 알아듣지도 못하는 언제나 양말 한 짝, 신발 한 짝씩 잃어버리는 늙은이? 목욕하거나 밥을 먹을 때면 늘 고집부리며 버티기만 하는 당신의 힘든 일과 중 하나? 그대들은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겠지? 그대들 눈에는 그렇게 보이겠지? 그렇다면 이제 눈을 뜨시게나. 그대들은 ‘나’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니었다네. 내가 누구인지 이렇게 조용히 앉아 있어도 당신들이 시키는 대로하면서 당신들이 원하는 대로 먹고 있지만, 나는 열 남매 중에 끼인 작은 아이였네. 어머니와 아버지, 형제자매들 우리는 서로 사랑해지. 열여섯 살 소년이었을 때는 날개가 달린 듯 발을 놀리며 곧 만날 연인을 꿈꾸기도 했다네. 스무 살 새 신랑이었을 때는 내가 약속한 그 날의 맹세를 떠올리며 가슴이 두근거렸지. 스물 다섯 살이 되었을 때는 언제나 나를 필요로 하는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되었고, 행복한 가정을 갖게 되었지. 서른 살이 되었을 때는 이미 훌쩍 커버린 내 아이와 나 사이엔 언제까지나 변함없을 무언가로 이어져 있었어. 마흔이 되었을 때는 아들은 자라서 내 품을 떠났지만, 내 곁에 있어 준 아내 덕분에 나는 그렇게 슬프지 않았어. 쉰이 되었을 때는 내 무릎에서 아기가 다시 놀기 시작했어.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어린아이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이게 되었지. 그리고 슬픈 날들이 다가오기 시작했다네. 내 아내는 세상을 떠났고 ... 앞날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두려움에 몸을 떨었지. 이제 내 아이들은 모두 자신의 아이들을 키우고 있고, 나는 내가 사랑했던 사람들, 좋았던 시간을 추억할 뿐이라네. 이제 나는 늙은이가 되었지. 자연의 섭리가 어찌나 냉혹한지 나이가 많아질수록 바보처럼 보일 뿐이라네. 이미 쇠약해진 몸에서 우아함과 활기는 사라진 지 오래고, 심장이 있던 자리에는 이제 돌 하나가 들어서 있다네. 하지만 이 늙은 몸 안에는 여전히 젊은이가 살고 있어. 때때로 내 마음이 벅차 오를 때가 있어. 내가 겪었던 기쁨과 지나왔던 고통을 기억할 때면 나는 다시 내 안에서 사랑으로 가득한 살아 움직이는 생명을 느끼네. 너무나 짧았던 너무도 빨리 지나가 버린 그 시간을 생각할 때마다 영원한 것은 없다는 냉혹한 사실을 받아들이게 될 뿐이지. 그러니 이제는 그대들 눈을 뜨기 바라네. 그대들 눈을 뜨기 바라네. 그대여 눈을 뜨고 바라봐 주시게. 까다로운 늙은이가 아닌 ‘나’를 조금만 더.”

보통 사람이라면 시간 차이는 있겠지만 누구나 겪는 삶의 여정이 무던하게 드러나는 글입니다. 현재 스스로 아무 것도 할 수 없어 의탁해야만 하는 자신을 간호사들이 짐짝처럼 취급하지 말아달라고 살아온 인생의 여정을 이야기하며 존중해 주길 글쓴이는 요청했습니다. 그의 글에 담겨진 말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영원한 것은 없다”는 냉혹한 현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는 그의 말입니다. 그의 심장을 뛰게 하고 환희에 가득한 젊은 시절이 있었지만, 노년에 그는 그것이 그저 한 시 한 때의 추억 그 이상일 수 없다는 것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는 성경을 모르고 예수님을 몰랐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성경 기자는 분명하게 말합니다.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해들이 가깝기 전에” “너는 청년의 때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1). 영원한 것은 없는 게 아니라, 분명히 있습니다. 하나님이 영원하십니다. 그분의 말씀이 영원하고, 또한 그분의 말씀대로 순종하여 산 그 삶이 영원합니다. 영원하신 하나님께서 그 삶을 기억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죄와 허물투성인 삶은 못 본체 하시고, 우리가 주 앞에서 믿음을 드린 삶, 우리가 부족하지만 주님을 기쁘시게 하고자 믿음으로 애쓴 그것들을 기억해 주십니다. 나의 좌충우돌 목자 생활이, 사람들이 보기에 많이 턱없이 부족하지만, 주님이 기억하시는 삶이 될 줄을 믿습니다. 젊은 날에는 나를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을 만나야 하는 것입니다. 내가 왜 살아가는지,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는 지, 나를 지으신 그 분으로부터 듣고, 그분께서 기뻐하신 일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양들과 말씀 공부를 할 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있습니다. “물고기는 물 속에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고기가 물 속에서 살아야 행복하지, 물밖에 나가는 순간 불행이고 죽음입니다. 나를 지으신 주님 안에서 있는 것이 내가 가장 행복한 인생, 가장 축복된 인생을 사는 것입니다. 나를 위해서라도, 나의 행복을 위해서라도, 우리는 주님을 기억하고 주님 안에 있고자 해야 하는 것입니다. 전도서 기자는 최종적으로 이렇게 말을 하며 마칩니다.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들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모든 사람의 본분이니라. 하나님은 모든 행위와 모든 은밀한 일을 선악간에 심판하시리라”(13,14)

전도서는 분명 매력 있는 성경임에 분명합니다. 인생의 허무를 비중 있게 말하기 때문에, 그렇게 보일 수 있습니다. 간간이 영원한 삶, 믿음의 삶을 이야기 하지만, 상대적으로 분량이 너무 작기 때문에 그 진리를 말씀 속에서 찾아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어짜피 한 세상, 다 같이 일반으로 죽는데 현재를 즐기라는 표현을 많이 하기 때문에 그렇게 살아야겠구나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통 사람들이 전도서를 읽고 이해는 것처럼, 그 말씀이 이해되지 아니하게 하시고, 우리 안에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시고, 하나님의 심판을 두려워하며, 하나님 앞에서 믿음의 삶을 살고자 하는 소원을 주신, 말씀대로 살고자 하는 마음을 주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영원한 것을 사모하고 추구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참으로 감사하게 됩니다. 마땅히 인생의 본분대로 사는 그 삶속에서 행복을 깨닫고 기쁨을 누리게 하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우리가 순간순간은 창조주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살 때가 있을 수는 있으나, 우리에게 영원이는 아닙니다. 많이 부족하지만, 오늘 하루가 나를 지으시고 나를 목자 삼아주신 주님을 기억하고 주신 바 그 은혜를 되새기며 감사하며 살아가는 귀한 하루가 되게 하여 주시길 기도합니다. 아멘.
  0
3500
Bookmark and Share
전한날짜 본문 글 제 목 조회
2018-10-17 에스겔 17:1-24 말하고 이루시는 하나님 30
2018-10-11 에스겔 11:1-25 살처럼 부드러운 마음을 주어 46
2018-10-03 에스겔 3:4-27 내가 너를 파숫꾼으로 세웠으니 75
2018-09-27 요한복음 20:11-18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로 올라간다 72
2018-09-20 사무엘하 13:23~39(28) 압살롬의 복수 86
2018-09-19 사무엘하 13:1-22 암논의 비극 48
2018-09-05 사무엘하 3:22-39 아브넬의 죽음을 슬퍼하는 다윗 225
2018-08-28 요한이서 1:1-13 진리를 행하는 자 80
2018-08-22 예레미야애가 2:1-22 일어나 부르짖을지어다 78
2018-08-17 예레미야 50:21-46 교만한 자를 대적하시는 여호와 110
2018-08-08 예레미야 41:1-18 다시 혼란 속으로 69
2018-08-03 예레미야 36:1-32 다른 두루마리를 가져다가 기록하니라 46
2018-07-25 요한복음 17:20-26 그들도 하나가 되어 105
2018-07-11 사무엘상 31:1-13 사울의 최후 155
2018-07-06 사무엘상 28:1-14 신접한 여인을 찾는 사람들 108
2018-06-29 요한일서 5:1-12 세상을 이기는 믿음 142
2018.06.27 요한일서 4장 1절-6절 영을 분별하라 76
2018-06-20 예레미야 31:1-22 내가 너를 다시 세우리라 130
2018-06-15 예레미야 26:1-24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라 86
2018-06-01 예레미야 14:1-22 거짓 선지자들을 심판하시는 하나님 225
2018-05-25 요한복음 11:17-27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128
2018-05-18 요한복음 8:37-59 영원히 죽음을 보지 아니하리라 170
2018-05-09 사무엘상 20:1-17 자기 생명을 사랑함같이 156
2018-04-25 예레미야 11:18-12:17 내 사랑하는 것을 원수의 손에 넘겼으니 232
2018-04-20 예레미야 7:1-8:3 내 목소리를 들으라 99
2018-04-11 이사야 65:1-25 진리의 하나님을 향하여 복을 구할 것이요 209
2018-03-23 요한복음 7:37-52 생수의 강이 흘러나오리라 274
2018-03-22 요한복음 7:14-36(18) 보내신 이의 영광을 구하는 자 99
2018-03-14 사무엘상 12:1-25 마음을 다하여 여호와를 섬기라 179
2018-03-08 사무엘상 6:1-7:2 여호와의 궤를 들여다 본 까닭에 138
2018-02-28 베드로전서 5:1-14 양 무리의 본이 되라 188
2018-02-23 베드로전서 2:11-25 그리스도도 고난을 받으사 162
2018-02-14 이사야 48:1-22 이제는 나와 그의 영을 보내셨느니라 197
2018-02-09 이사야 43:1-28 너는 내 것이라 148
2018-01-30 요한복음 6:1-15 떡과 물고기를 원대로 주시니라 224
2018-01-26 요한복음 4:43-54 말씀을 믿고 가더니 160
2018-01-24 요한복음 4:16-30 내가 그라 129
2018-01-18 요한복음 2:1-11 첫 표적에 나타난 메시아의 영광 174
2018-01-17 요한복음 1:35-51 우리가 메시아를 만났다 133
2018-01-12 룻기 4:1-22 기업 무를 자가 된 보아스 164
2018-01-10 룻기 2:1-23 그의 날개 아래의 보호 1831
2018-01-03 사사기 17:1-13 왕이 없었으므로 228
2018-01-01 이사야 2:1-5 말씀이 시온에서 165
2017-12-28 야고보서 4:11-17 주의 뜻이면 이것이나 저것을 하리라 160
2017-12-27 야고보서 4:1-10 하나님을 가까이 하라 182
2017-12-20 야고보서 2:14-26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 250
2017-12-13 이사야 31:37-32:9 애굽으로 내려가는 자는 화있을 진저 218
2017-12-08 이사야 26:1-27 죽의 죽은 자들은 살아나고 238
2017-12-01 이사야 19:1-25 그들이 여호와께로 돌아올 것이라 196
2017-11-29 누가복음 24:13-35 성경을 풀어 주실 때에 마음이 뜨겁지 아니하더냐 184
2017-11-22 사사기 15:1-20 여호와의 영이 삼손에게 임하시매 259
2017-11-17 사사기 11:29-40 여호와를 향하여 입을 여셨으니 234
2017-11-10 사사기 7:1-25 300명이면 충분하다 274
2017-11-01 사사기 1:1-26 여호와께서 함께 계셨으므로 386
2017-10-25 히브리서 11:7-16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301
2017-10-20 히브리서 9:1-10 세상에 속한 성소, 하늘에 속한 성소 246
2017-10-13 이사야 15:1-16:14 우리가 모압의 교만을 들었나니 300
2017-09-29 이사야 3:1-15 언어와 행위가 여호와를 거역하고 282
2017-09-28 이사야 2:5-22 여호와의 빛에 행하자 184
2017-09-25 누가복음 22:54-71 (70) 너희들이 내가 그라고 말하고 있느니라 245
2017-09-21 누가복음 21:29-38(34)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266
2017-09-20 누가복음 21:20-28 큰 영광으로 오실 예수님 200
2017-09-19 누가복음 21:5-19 말세의 징조와 희망 200
2017-09-15 누가복음 20:1-18 와서 그 농부들을 진멸하고 207
2017-09-07 여호수아 22:1-9 너희 형제를 떠나지 아니하고 241
2017년9월3일 여호수아15장 내게 복을 주소서 294
2017-09-01 여호수아 12:1-14:6 나의 영원하신 기업 262
2017-08-30 히브리서 3:7-19 마음을 완고하게 하지 말라 261
2017-08-28 히브리서 2:1-18 죽음의 고난을 맛보신 예수님 260
2017-08-23 디도서 1:1-16 말씀의 가르침을 그대로 지겨야 하리니 259
2017-08-16 전도서 12:1-14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323
2017-08-10 전도서 7:1~14(2) 끝을 생각하는 지혜 292
2017-08-09 전도서 6:1-12 하나님과 다툴 수 없는 인생 247
2017-08-02 전도서 1:12-2:11 지혜와 쾌락의 한계 316
2017-07-28 누가복음 18:18-30 한 가지 부족한 것 306
2017-07-26 누가복음 18:1-8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254
2017-07-19 누가복음 15:1-10 잃은 것을 찾은 기쁨 284
2017-07-12 여호수아 10:16-43 이 왕들의 목을 발로 밟으라 368
2017-07-05 여호수아 5:1-15 다시 할례를 행하라 345
2017-06-23 잠언 30:11-33 위풍 있게 다니는 것 361
2017-06-21 잠언 29:1-27 채찍과 꾸지람이 지혜를 주거늘 278
2017-06-14 잠언 25:16-28 마음을 제어하지 아니하는 자 339
20170611 잠언24:1~12 지혜로 인해 집이 세워지고 365
2017-06-07 잠언 22:1-16 은총을 택하라 424
2017-05-31 누가복음 13:22-30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 368
2017-05-26 누가복음 12:35-48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343
2017-05-25 누가복음 12:22-34(31) 그의 나라를 구하라 299
2017-05-24 누가복음 12:13-21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352
2017-05-17 신명기 32:26-52 희망의 노래 513
2017-05-10 신명기 28:1-14 이 모든 복이 네게 이르리니 334
2017-04-28 디모데전서 5:17-6:2(17) 다른사람을 대하는 자세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서...) 426
2017-04-26 디모데전서 4:6-16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일꾼 376
2017-04-21 디모데전서 1:12-20 모든 사람이 받을 만한 이 말 376
2017-04-17 잠언 16:1-33 지혜를 얻는 것이 낫다 440
2017-04-12 마가복음 14:43-72 내가 그니라 346
2017-04-05 잠언 14:18-35 빈곤한 자를 불쌍히 여기는 자 350
2017-03-31 누가복음 11:1-13(2) 너희는 기도할 때에 이렇게 하라 325
2017-03-30 누가복음 10:38-42 이 좋은 것을 택하였으니 337
2017-03-24 누가복음 9:28~43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 316
2017-03-23 신명기 18:1~22(15) 어떻게 들을까 스스로 삼가라 337
12345678910